주간 이슈 기사

컨텐츠

내용:자취생 김씨는 네이버쇼핑을 통해 생필품을 사고 영화는 넷플릭스를 통해 본다. 그리고 서점에가서 직접 책을 사는 것이나닌 전자책 플랫폼인 밀리의 서재를 통해 책을 대여한다. 이처럼 온라인을 기반으로 일상이 이루어지는데, 사람과 플랫폼 사이에는 없으면 삶에 차질이 생길만한 비즈니스 관계로 모두 우리 생활 깊숙히 들어와 있다. 플랫폼은 기업이 제품을 만들지 않고 공급자와 수요자가 원활한 상호 작용을 하는 기회를 준다. 둘 사이의 중개 역할을 하면서 가치를 창출하다는 점이 플랫폼 전략의 핵심이다. 방통위의 ott서비스별 이용률을 조사한 결과 유튜브의 가파른 성장과 동시에 페이스북, 네이버TV의 이용률 감소와 넷플리스의 발전이 돋보인다. 국내에서도 플랫폼 기업은 눈에 띄는 성장세를 보이고 예로 카카오의 3조 매출을 통해 알 수 있다. 네이버 역시 시가총액이 25조원이 넘는다. 플랫폼사는 수수료를 없애거나 보상 등 다양한 혜택을 통해 소비자들을 모으고 it를 기반으로 현재까지도 가파른 성장선을 보여준다.

느낀점: 어렸을때 핸드폰에서 할만 한게 전화나 단순 게임이였지만 몇년사이에 핸드폰으로 정말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을 할 수 있게되자 오프라인 쇼핑이 아닌 온라인 쇼핑을 자주하며 요즘 처럼 집에 있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유튜브나 넷플릭스를 더 많이 시청한다 이에 지금보다 더 다양하고 차별화된 상품을 바라고, 나를 포함한 고객들의 눈높이가 높아져 지금의 플랫폼 상위를 꺠긴 어렵겠지만 이후엔 어떤 새로운 상품들이 더욱 발전적인 플랫폼으로 나올지 기대가 된다.

You may also lik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