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 이슈 기사

사흘 폭염 후 ‘폭설’예보..미국 덴버 극단적 날씨 변화

내용: 미국의 덴버는 노동절로 사일간의 연후동안 폭염의 나씨였다. 하지만 하루만에 이 지역은 북쪽에서 유입된 한랭전선으로 이 지역의 온도는 하루만에 무려 섭씨 36도로 떨어졌다. 하루 아침에 38.3도였던 덴버는 영하2.2도로 겨울폭풍이 닥치게 되고 눈으로 덮힌 동네와 주민들은 반팔을 입던 전날과는 180도 달라진 패딩과 목도리, 장갑을 끼게 되었다. 피해를 입은 것 주민들뿐만아니라 계절에 따라 생활이 달라지는 동물들에게는 생존에 있어 큰 문제를 끼치게 되었다.

느낀점: 사람들은 새로워진 날씨에 다시 적응해 옷을 날씨에 맞게만 입어 일상생활로 돌아가면되비만 동물들은 갑자기 바뀐 환경에서는 생존하기 어려울거라고 생각한다.

You may also lik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