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 이슈 기사

수능 칸막이

내용:코로나로 시험일까지 미루어지면서 최대한 수험장에서의 감염을 막기위해 설치를 해두었던 50만개의 플라스틱칸막이의 처리에 대해 학원이나 다른필요한 시설에 전달해주기위해 칸막이를 책상에서 떼는 과정에서 얇은 플라스틱이 힘을 견디지 못해 파손이 되거나 떼고 난 뒤에도 양면테이프가 책상에 남아있어 지우는데에 드는 시간, 필요한 노동력 등으로 대부분의 학교는 코로나는 여전히 진행중이기에 그대로 붙여놓겠다는 학교들도 생겼다. 플라스틱을 재활용을 한다고 해도 칸막이에 붙어있는 종이나 양면테이프로는 재활용의 가능성이 떨어진다고 한다.현재 상황으로 보아 코로나는 쉽게끝나지않고, 많은 전문가들도 백신을 맞는다고해도 독감주사를 맞은 사람이 그해나 내년에 언제든지 독감에 걸리수있는것이기 때문에 매년 치뤄져야하는 수능에서는 칸막이가 필요할것이고 이에 교육부는 재활용이 가능하도록 제작방삭에 대한 더 깊게 생각해본다고 했다.

느낀점: 재활용률이 높아지는 칸막이가 만들어졌음 한다.

You may also lik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