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 이슈 기사

코로나 영향 갯벌

내용: 코로나 확산으로 상향된 거리두기 단계는 대부분의 실내체육이 금지가 되자 사람들이 실외스포츠에 관심을 가져 오히려 자전거 판매점은 매출이 2배정도 올랐다고한다. 실외 스포프 뿐만아니라 실외체험으로 갯벌체험이 인기가 많다. 대부분의 관강객들이 태안반도로 해루질체험을 하기위해 오는데 매번 많은 인파가 몰려 해수욕장관련회에서 해삼이나 바지락을 다 포획하거나 익사사고등으로 해루질 통행금지 특별조례를 원하는 입장이다. 하지만 매년 넘겨지는 바람에 진전이 나타나지 않았다. 특히 가장 문제는 낙지, 꽃게와 같은 금어기로 설정된 어패류를 어민들이 잡으면 처벌을 받지만 일반시민이 잡으면 처벌이 불가하다는 불평등도 갖추고있다. 그래서 공모전에서 최우수 제안이던 ‘태안갯벌휴식년제’로 순차적인 일부구역을 수산물 재취 금지기간을 둬 수산자원과 갯벌이 재생할수있는 환경을 만들면서 지속가능한 관광방안으로 많은 관심이 쏠렸다.

느낀점: 생물의 다양성을 보장하면서 관광까지 유지가능한 방안 인것 같다.

You may also lik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