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 이슈 기사

자연부활

내용: 세계에서 10대 명소로 뽑히는 다이빙장소에 코로나로 인해 사람들의 발길이 끊기자 지구 곳곳을 이동하는 멸종위기의 거북이들이 알을낳기위해 몰려들기 시작했다. 거북 보호 활동가들은 관찰을 하는 동안 알들의 포식자로부터 지키기 위해거북이들은 해변을 지키는 조치를 시행했다. 알을 깨고 나온 새끼 거북이가 스스로 포식자로 부터 자신을 보호할만한 시기가 오면 활동가들은 바다에 풀어줘 약 200마리의 새끼거북이가 바다로 돌아갔다. 지구상에서 가장 큰 거북이로 알려진 장수거북은 평균수명이 150년으로 유명하지만 현재는 인간에게 사냥당하고, 알을뺏기도, 그물에 걸리고, 플라스틱을 먹이로 잘못 인식해 장폐색에 걸려 개체수가 점점 줄더니 멸종위기 단계에서 가장 위험한 위급상태에 속한다.

느낀점: 이번 일을 계기로 멸종위기 단계인 거북이들의 개체수가 늘었으면 좋겠다.

You may also lik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