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영's 주간 일기

2021년 1월 30일

새로운 해를 맞이한지 얼마지나지도 않은것 같은데 날짜를 문득보니 벌써 1월의 막바지에 도달하고있다. 중학생때 들었던 고등학생의 시간은 매우 빠르다는말을 인정하게되는것 같다. 그렇게 고등학교1학년때 내가 계획하고 생각해왔던 일년을 보냈는지 생각을 해 보았는데, 확실이 아니라는것을 자각했다. 종업식을 하면서 받은 총 성적표에 있는 그래프와 등급평균을 내보았고 너무 위도 너무 아래도 아닌 어중간한 등급을 얻었다. 하지만 아쉬워하는 말을 하지만 다시 생각해보면 그럴 자격은 없다는걸 매우 잘 알고있다. 시험기간에 밤새가면서 공부한 아이들이 좋은 성적을 받는게 당연하고 그렇지 못한 아이는 그만한 성적을 얻는다는것을 잘 알고있다. 인간은 자신의 문제점을 알고있으며서도 해결하지 못한다는 말이 나한테 가장 어울린다고 생각이 들었다. 나도 항상 나와의 대결에서 고작 핸드폰이나 공부외의 것들에게 져 왔다는것이 창피하다. 차라리 점수를 바닥을 찍어 충격을 받아 각성해 꾸준히 공부를 잘하게되었다는 흔한 드라마적인 일이 내게 일어났으면 좋겠다.

You may also lik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