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 이슈 기사

안중근열사 사진

내용: 일제 강점기 시절 조선침략의 선두로 뽑히는 이토 히로부미를 직접 사살해 독립지사 중 가장 많이 알려진 인물인 의사 안중근의 거사를 치른치 한달도 지나지 않고 당시 일본에서 유행한 사진매체의 전파력으로 안중근의 용모를 담은 사진이 한국과 일본으로 퍼지게 되었다. 그러면서 생긴 궁금증은 산진을 찍고 엽서형태로 배포한 일제의 의도이다. 이에 한 역사학자는 일제는 안중근을 비하하기위해 의도적으로 생산됐음을 주장했다. 그러나 일본의 의도와는 달리 사람들은 사진속의 안중근의사의 눈빛과 풍모에 감명을 받아 앞다투어 구매를 하는 양상을 나타내자 이에 당황한 당국이 판매를 중지하라는 조치를 내렷다는 가서또한 무수히 남아있다. 그리고 닫힌 민족주에 기대 엽서를 비하의 산물로 보는것 보다 오히려 미국에 건너가면서 지식이느이 평화의 연대를 촉발하기도 했다고 생각할 필요도 있다.

느낀점: 의사 안중근이던 어느 독립운동가들의 사진은 그저 대단해보인다.

You may also lik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