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 이슈 기사

환경호르몬

내용: 비스페놀A인 BPA가 성인의 비만 의 위험도를 높인다는 분석으로 여성이 남성보다 증가의 폭이 뚜렸하다는것을 알 수있었다. BAP는 환경호르몬이 체내에서 호르몬을 대신해 몸속에서 다양한 악영향을 발생시킨다. 특히 인간의 생활속에서 플라스틱 사용량이 많이 증가하면서 현재 인류는 악형향을 미치는 물질들에 노출이 되어있는 상태이다. 아무리 낮은 수치의 BAP일지라도 생식기의 기형이나 비만을 일으킬 수있다. 대표적으로 영수증이나 티켓을 손으로 만지거나 지갑에 보관해두고, 차량에 두는 행동들이 호르몬균형을 변화시키는 예이다. 그래서 현재는 많은 나라들이 상용 규제를 하고있고, 우리나라에서도 영수증이 불임을 가져올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오자 아무런 해가 없는 파란색 글씨의 영수증을 사용하는 매장들이 생기기도 했다. 하지만 대체품이 나온다고해도 그속에는 BPS, BPF, BPZ 등이 포함되어있기 때문에 완전한 노출을 피할 수는 없다고 한다.

느낀점: 예전에 영수증의 검은 글씨가 몸에 좋지 않다는 사실을 알게되어서 최대한 만지지 않고 주머니에 넣어두거나 지갑에 넣어놨는데 이것 또한 안 좋은 방법이란걸 알게되었다.

You may also lik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